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경남 '학교 몰카' 비판 여론 높아진다

기사승인 [0호] 2020.07.13  12:37:56

공유
ad50
ad82
ad74
ad72
ad73
ad71
ad70
ad76
ad81
ad80
ad79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강력한 처벌 등 대책 마련 촉구 목소리 잇달아
도교육청, 디지털성폭력 긴급대책반 등 운영

김해 등 경남 일선 학교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 사건이 잇달아 터지고 있는 것과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지역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창녕 한 중학교 2층 여자 화장실 재래식 변기에 설치된 불법 촬영 카메라가 이 학교 교사에 의해 발견됐다.

지난달 24일에는 김해 한 고등학교 1층 여자 화장실 변기에서도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됐다. 이틀 간격으로 발생한 이들 사건은 모두 현직교사의 범행으로 드러나 충격을 줬다.

여기에 더해 창원에 사는 한 중학생이 올해 5월 모교인 초등학교 여자 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하다 붙잡힌 일도 뒤늦게 알려졌다.

이처럼 도내 학교에서 불법 촬영 관련 사건이 연달아 터지자 지역 사회 비판 여론도 높아지고 있다.

김해지역 학부모 등으로 구성된 김해교육연대는 이번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또 도교육청 등 교육 당국의 미온적 대응을 비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도 최근 성명을 내고 "사건이 일어난 지 보름 만에 언론에 알려지면서 도교육청의 대처에 대한 여러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학교 구성원들의 안전과 불안감 해소를 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도교육청도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박종훈 교육감은 13일 도교육청 월요회의에서 "도민과 학부모, 여성 교직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올린다""가해 혐의자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번 일을 계기로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기 위해 지금까지 해온 계획은 다 버리고 원점에서 새롭게 생각해달라""우리가 확보한 예산으로 불법 촬영물을 감지할 수 있는 기기가 모든 학교에 도입되도록 선조치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교육청은 디지털 성폭력 긴급대책반을 꾸려 운영하면서 이달 말까지 탐지 장비를 이용해 학교 전수 점검을 시행할 방침이다.

또 피해자 지원 및 디지털 성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해 교직원 대상별 양성평등 교육 등을 추진하며 보고가 누락된 학교에 대한 책임도 추궁할 예정이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