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4·15총선 '5당 경쟁구도' 재편

기사승인 [0호] 2020.02.14  21:45:47

공유
ad50
ad74
ad72
ad73
ad71
ad70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4·15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 지형이 '5당 체제'로 재편됐다.

보수 정당인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통합해 신당을 창당하는 가운데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둔 옛 국민의당 계열 야당들 역시 신당 창당에 전격 합의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4·15 총선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4개 야당이 경쟁하는 '5당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호남 기반 정당인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은 14일 통합추진회의에서 오는 17일까지 세 당이 합당하고 신당 당명을 '민주통합당'(가칭)으로 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 등이 한데 모인 '미래통합당'(가칭)은 오는 17일 공식 출범한다.

야권 정계개편으로 총선 구도가 변하면서 각 당의 총선 전략에도 일정부분 수정이 예상된다.

다만 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주통합당, 국민의당, 정의당의 '5당 구도'의 미세 변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미래통합당과 민주통합당, 국민의당의 창당으로 야권 정계개편은 일단락되더라도 의회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격한 경쟁 속에 후보 단일화, 선거연대 등이 모색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