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양산농협, 무리한 장례식장 인수방식 '체면만 구겼다'

기사승인 [506호] 2021.02.23  15:55:58

공유
ad50
ad86
ad74
ad72
ad73
ad71
ad70
ad76
ad81
ad80
ad84
ad79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 양산장례식장 매각 당시 해고된 노동자들이 천막 농성을 진행하는 모습. 안나영 기자


해고노동자 일부 고용키로
퇴직자 10개월 위로금 지급
장례식장 재개장 기정사실화
부동산매매 ‘꼼수매입’ 논란



지난달 말 양산장례식장 부동산 매매계약으로 촉발됐던 양산농협과 양산장례식장㈜ 해고 노동자 간 갈등이 마무리 수순에 들어갔다. 
 
사업체 변동 과정에서 기존 직원들에 대한 고용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던 양산농협이 신규 채용(경력직)을 협상 카드로 꺼내들자 천막농성과 거리집회에 나섰던 해고 노동자들이 한발 물러서면서 고조되던 분위기는 순식간에 급반전됐다.
 
지역 노동계에 따르면 양산농협은 해고 노동자 일부를 경력직으로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또 장례식장 퇴직 희망자에게는 위로금 지급 기간을 기존 3개월에서 10개월로 변경해 7개월치를 연장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양산농협은 2월 초까지만 해도 장례식장 해고노동자들의 고용 문제에 대해 자신들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양산장례식장 부지에서 어떤 사업을 진행할 지 전혀 정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지만, 해고 노동자 일부의 고용을 보장하기로 하면서 장례식장 재개장이 기정 사실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 사태가 벌어진 초기부터 깊숙이 관여해 온 정의당 양산지역위원회는 양산농협은 애초부터 장례업을 하기 위해 양산장례식장 터와 건물을 매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매입 부지 용도변경을 위해선 최소 6개월의 시간이 필요해 양산농협의 손해가 불가피하다는 이유에서다. 
 
양산장례식장 해고노동자 고용 승계 요구를 위한 집회 당시 지역사회를 중심으로는 양산농협이 고용 승계를 회피하기 위해 영업 양수·양도가 아닌 부동산·건물 매매로 장례식장 인수를 진행한 것을 놓고 이른바 '꼼수매입'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정의당은 이번 갈등에 대한 책임은 무리한 방식으로 인수를 추진했던 양산농협과 양산장례식장㈜ 모두에게 있는 것으로 봤다. 정의당 양산지역위원회 권현우 위원장은 "양산장례식장 부동산 매매계약 당시 직원들의 고용 승계를 보장하지 않는다는 내용에 (양산장례식장) 주주들과 양산농협 둘다 동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양쪽 모두에게 사태 발생의 책임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회적 가치를 지향하고 있는 농협이 오직 사업논리로 장례식장 매매방식을 결정한 건 잘못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양산농협은 "공공성을 띠어야 하는 건 공공기관이지 양산농협은 우리 사람들을 챙길 수 밖에 없는 시의 한 협동조합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양산장례식장 해고 노동자들은 이달 1일부터 3주 가량 고용 승계를 요구하는 천막농성 등을 벌이다 지난 19일께 양산농협이 해고 노동자들을 경력직으로 우선 고용할 의사가 있다는 입장을 밝히자 집회 등을 중단했다.

김해뉴스 안나영 기자 any@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