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경남도, '직접일자리' 1만4천 개 만든다

기사승인 [506호] 2021.02.23  15:46:47

공유
ad50
ad86
ad74
ad72
ad73
ad71
ad70
ad76
ad81
ad80
ad84
ad79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정부 '90만명+α' 일자리 창출
지자체 예산확보 준비작업 돌입



경상남도가 오는 3월 말까지 노인일자리·아이돌봄 등 약 1만4000개의 공공근로 일자리 사업을 시행한다. 이는 1월 취업자 감소폭이 1년 전에 비해 100만 명에 육박하고, 실업자도 150만 명을 넘어서는 등 '고용쇼크'로 인해 정부가 1분기까지 직접일자리 총 90만 개 이상 창출하겠다는 발표에 따른 조치다.

경남도는 정부의 올해 직접일자리 사업에 대해 지난해 하반기 실시된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와 비슷한 내용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경남 희망일자리는 생활방역지원, 민생경제 보호 및 활성화, 안전 및 재해예방, 돌봄 및 시설물 정비, 비대면 디지털기반 일자리 활성화 등 대부분 지자체의 공공근로 형태로 진행됐다.

도 관계자는 "정확한 지침은 아직이지만 정부 및 지자체 재정 투입을 기반으로 작년의 경우 사업 참여시 하루 4시간, 5~6개월 정도 일하게 되며 매달 약 70만~100만 원 정도를 받았다"고 했다.

경남의 경우 올해 직접 일자리사업 규모는 지난해 시행된 희망일자리 사업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2021년 지자체 직접일자리 사업 계획안에 따르면 경남은 1만4000명으로 작년 희망일자리 사업의 1만9580명과 비교하면 5000명 이상 감소했다. 지난해 김해시 2000명, 창원시 3200명이 참여했던 것을 참조하면 올해 해당 지자체의 직접일자리 숫자도 조금씩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정부에서 '90만명+α'를 강조하고 있어 최종 결과는 지난해와 유사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이번 직접일자리 사업은 4차 재난지원금 등 여권에서 추진중인 추가경정예산이 통과된 이후 지자체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남도와 각 지자체는 예산 확보에 비상이다. 지난해 희망일자리가 국비와 도비, 자자체가 분담하는 구조로 진행됐던만큼 올해 직접일자리 역시 지자체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정부 규모가 확정되면 미리 시 예산을 책정하고 추후에 추경을 실시하는 등의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창원시 관계자 역시 "지난해 희망일자리와 비슷하게 운영될 것으로 보여 내부적으로 예산 등 여러 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고 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1월의 취업자수는 2581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98만2000명 줄었고, 실업자는 157만명에 달했다. 경남도 역시 지난달 고용률은 57.9%로 1년 전보다 2.9%p 줄었고, 실업률은 6%로 전년 대비 2.4%p 늘었다. 고용이 감소하고, 실업이 늘어난 원인 중 하나로 올해 1월 신규 공공근로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던 것이 제기된다. 정부는 작년 1월에 노인 일자리 신규 사업 시기를 앞당기면서 60대를 중심으로 취업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 반면 올해 1월에는 지난해 연말부터 확산됐던 코로나 3차 재확산으로 공공근로 일자리 사업을 실시하지 못했다.

김해뉴스 전형철 기자 qw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