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김해 생림·상동·대동 주거 환경 확 바뀐다

기사승인 [0호] 2020.06.25  15:21:45

공유
ad50
ad74
ad72
ad73
ad71
ad70
ad76
ad81
ad80
ad79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 김해 생림·상동·대동면의 주거 환경이 앞으로 크게 바뀔 전망이다. 사진은 대동면의 수국정원축제.

농식품부 '2020년 농촌협약 시범사업' 선정
국비 300억, 지방비 200억 등 총 500억 투입
문화, 복지, 행정, 보육 등 생활SOC단지 조성

기초생활 서비스가 부족한 김해 북동부생활권(생림·상동·대동면)의 주거 환경이 앞으로 크게 바뀔 전망이다.

김해시는 농림축산식품부 '2020년 농촌협약 시범사업'에 선정돼 북동부생활권에 5년간 최대 50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북동부 생활권은 김해 대표적 농촌 지역인 생림·상동·대동면 등 3개 면이다.

이 지역에는 김해 인구 2.46%인 1만 3368명이 거주한다. 김해시는 농촌지역 기초생활서비스 보유율과 접근성 등을 고려해 가장 취약한 지역으로 꼽히는 이 지역을 주 협약 대상지역으로 신청해 선정됐다. 

농촌협약은 그간 농식품부에서 농촌지역의 정주여건 개선 등을 위해 추진하던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의 일부가 정부 재정분권정책으로 지방이양에 따라 새로이 도입되는 정책이다.

농식품부 장관과 시장·군수가 협약 당사자로 정책적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지자체가 수립한 농촌생활권 발전방향에 따라 투자 협약을 체결해 농촌지역의 보건, 복지, 의료, 교육 등 기초생활서비스 접근성 향상으로 '365생활권'을 실현하는 것이 목표다. 

쉽게 말해, 농촌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복지서비스까지 패키지로 추진되는 대규모 농촌지역 개발사업이다.

김해시는 이에 따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국비 300억 원, 지방비 200억 원 등 총 500억 원의 예산을 투입, 면소재지 등에 문화, 복지, 행정, 보건, 보육 등 생활SOC복합단지를 조성해 도심으로 가지 않고도 기초생활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정주여건을 개선키로 했다.

시는 내년 4월까지 주민 의견을 수렴해 농촌공간전략계획 및 농촌활성화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또 그해 5월 농식품부와 협약을 체결한 다음 2022년 착공, 2025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농촌지역에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조성되면서 굳이 도심으로 가지 않고도 기초생활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지역 내 소비가 이뤄져 농촌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이번 사업을 마중물로 삼아 쇠퇴하고 있는 농촌지역의 정주여건을 개선함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로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어 농촌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 살고 싶은 희망도시 건설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