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초등생 제자에 '팬티세탁' 과제 낸 교사 '파면' 처분

기사승인 [0호] 2020.05.29  14:56:29

공유
ad50
ad74
ad72
ad73
ad71
ad70
ad76
ad81
ad80
ad79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 '정치하는엄마들'이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속옷 빨래 숙제'로 물의를 빚은 울산 모 초등학교 교사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초등학교 1학년 제자에게 팬티 세탁 숙제를 내고 성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교사 A 씨가 최고 징계 수위인 '파면' 처분을 받았다.

29일 울산 교육계에 따르면 울산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교육공무원 일반징계위원회를 열어 A 씨의 파면 처분을 결정했다.

A 씨의 징계 사유는 학생·동료교사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교원 품위를 손상하는 게시물 게재, 교원 유튜브 활동 복무지침 위반, 영리업무 및 겸직금지 위반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징계위는 A 씨의 행위가 국가공무원법 63조 '품위 유지의 의무'와 64조 '영리업무 및 겸직금지'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해졌다. 연금과 수당을 모두 받을 수 있는 해임 처분과 달리, 파면 처분을 받게 되면 연금과 퇴직수당을 50%만 받을 수 있다.

A 씨는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 심사를 청구할 수 있고, 소청이 기각되면 행정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

이날 변호사와 함께 징계위에 참석한 A 씨는 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은 채 교육청을 떠났다.


지난달 울산 한 초등학교 1학년 담임이던 A 씨는 SNS 단체대화방에 댓글을 달면서 '우리 반에 미인이 너무 많아요 남자 친구들 좋겠다', '매력적이고 섹시한' 등의 표현을 썼다.

A 씨는 이런 표현으로 교육청에서 주의를 받고도 아이들에게 '자기 팬티 빨기(세탁)'를 주말 숙제로 내주면서 사진을 찍어 함께 올려달라고 했다.

이어 학생들이 속옷을 세탁하는 사진을 제출하자 '공주님 수줍게 클리어', '이쁜 속옷, 부끄부끄', '분홍색 속옷. 이뻐여' 등의 댓글을 단 사실이 알려져 전국적으로 논란이 일었다.

당시 울산교육청은 A 씨를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경찰에 신고하고 징계위에 중징계를 요청했다. 현재 울산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계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경찰은 아동복지법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 교사를 파면해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1개월 만에 22만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