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임신 중 생선 섭취 자녀 대사 도움

기사승인 [464호] 2020.03.24  13:33:17

공유
ad50
ad74
ad72
ad73
ad71
ad70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매주 1~3회 먹으면 좋아
"일부 생선은 수은 많아"



임신 중 생선을 적당히 섭취하면 자녀의 대사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 의과대학 레다 차트지 예방의학 교수 연구팀은 임신 중 생선을 매주 1~3회 섭취하면 태어난 자녀의 대사증후군 위험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내놨다.

유럽 5개 국 엄마-자녀 805쌍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엄마에게는 임신 중 생선을 얼마나 자주 먹었는지 조사했고, 자녀를 대상으로는 6~12살 사이에 허리둘레, 혈압, 혈중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혈당을 측정해 대사증후군 위험요인이 어느 정도인지를 평가했다.

분석 결과 임신 중 매주 생선을 1~3회 먹은 여성의 자녀는 생선 섭취 빈도가 주 1회 미만인 여성의 자녀보다 대사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구팀은 임신 중 생선 섭취는 주 1~3회로 제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생선은 수은과 기타 잔류성 유기오염물질을 함유하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생선은 태아 발달에 중요한 영양소인 오메가-3 지방산의 중요한 공급원이지만 수은을 포함하고 있어 신경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고등어·황새치·상어 등 일부 생선은 신중하게 섭취해야 한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