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의료급여 수급자, 결핵에 더 취약

기사승인 [464호] 2020.03.24  13:31:46

공유
ad50
ad74
ad72
ad73
ad71
ad70
default_nd_ad1
ad68
ad45
ad63

건보가입자보다 발생률 3.6배↑
신규 환자 수는 8년 째 감소
질본, 결핵환자 신고현황 공개



정부로부터 의료비를 지원받는 의료급여 수급자가 일반 건강보험 가입자보다 결핵에 훨씬 더 취약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 예방의 날(3월 24일)을 하루 앞둔 23일 '2019년 결핵환자 신고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지난해 신규 결핵 환자는 2만 3821명(인구 10만 명당 46.4명)으로 2018년 2만 6433명(인구 10만명당 51.5명)보다 2612명(9.9%) 감소했다. 2011년 이후 8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최근 10년간 전년 대비 하락 폭으로는 최대다.

사회경제적으로 취약한 의료급여 수급권 결핵 환자는 2207명, 인구 10만명 당 148.7명으로 일반 건강보험 가입자 2만 1221명(인구 10만명당 41.6명)보다 결핵발생률이 약 3.6배나 높았다.


65세 이상 결핵 환자는 1만 1218명으로 전년보다 811명(10.7%) 줄었다. 다만 고령화·암 등 면역력 저하 질환 증가로 전체 결핵 신규 환자 중 65세 이상 노인환자의 비율은 2019년 47.1%로 전년(45.5%)보다 올랐다.

질병관리본부는 결핵 예방관리에 힘쓰고자 65세 이상 시민에게 연 1회 흉부X선 검진 홍보를 강화하고 1대1 복약 상담을 위한 결핵관리 전담요원을 보건소 등 의료기관에 추가 배치해 환자를 철저히 관리해나갈 방침이다.

대한결핵협회와 함께 총 69억 원을 투입해 4월부터 65세 이상 의료급여 수급자(17만 6000명)와 집에서 지내는 노인(6만 4000명), 노숙인·쪽방 주민(1만 8000명)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결핵 검진사업도 벌일 예정이다.

국내 체류 외국인의 다제내성 결핵 예방관리를 강화하고자 현재 19개국인 결핵 고위험국가를 더 확대하고 이들 국가의 결핵 유소견자에 대해서는 내성검사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결핵을 조기 퇴치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