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가야역사문화센터 예산 편성해야"

기사승인 [448호] 2019.11.26  15:34:01

공유
ad50
ad74
ad72
ad73
ad71
ad70
ad68
default_nd_ad1
ad45
ad63

국회 심사서 전액 감액 위기
시, 사업비 확보·김해 건립 주장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국회 심사가 한창인 가운데 가야역사문화센터 건립을 위한 올해 예산이 야당 의원을 중심으로 전액 감액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센터 유치를 희망해 온 김해시는 해당 사업이 좌초될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당초 문화재청은 가야사를 주제로 도서관과 기록관, 박물관 기능을 통합한 복합문화공간 '가야역사문화센터'를 조성하기로 계획했다. 경남지역 중 어느 지자체에 건립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타당성 연구용역을 끝내고 올해 건물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를 위한 사업비 11억 8000만 원을 신규로 반영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이 사업이 가야역사문화를 주제로 하는 국립김해박물관과 기능이 겹친다는 점과 기본설계 완료에 최소 9개월 이상 소요된다는 점을 들어 전액 감액 의견을 냈다.

반면 문체위와 민주당 김정호(김해을) 국회의원 등은 가야유적 자료를 통합 관리할 가야역사문화센터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증액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센터 유치를 추진해온 김해시도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시 가야사복원과 관계자는 "가야문화발상지인 김해에 가야역사문화센터가 들어서야 한다"면서 "예산이 편성돼야 지속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이런 취지에서 시는 사업비 확보에 힘을 보태고 있다. 국가사업인 만큼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행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