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문중 시제 중 방화…1명 사망·11명 부상

기사승인 [0호] 2019.11.07  17:01:00

공유
ad50
ad72
ad73
ad71
ad70
ad68
default_nd_ad1
ad45
ad63
▲ 충북 진천에서 문중 시제를 올리던 중 80대 남성이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진제공=충북 진천소방서

80대 노인이 문중 시제를 올리던 다른 종중원에게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여 1명이 숨지고 가해자를 포함해 11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7일 오전 10시 40분쯤 충북 진천군 초평면 선산에서 80살 A 씨가 절을 하며 시제를 진행하던 종중원들에게 시너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

한 목격자는 "종중원들이 절을 하고 있는데 뒤에서 A씨가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였다"고 전했다.


이 불로 종중원 1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고, 다른 10명은 크고 작은 화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부상자 대부분은 60∼80대 고령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불을 붙인 A 씨도 범행 직후 음독해 청주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 지장이 없고 의식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치료를 받는 A씨에게 형사들을 보내 체포한 상태"라며 "추후 방화나 살인 혐의 등으로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