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59

부산·경남은행, 추석 특별자금 1조원 지원

기사승인 [434호] 2019.08.12  15:35:06

공유
ad50
default_nd_ad1
ad45
ad63
▲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1조 원 규모 ‘BNK 희망찬 한가위 나눔대출’을 지원한다. 사진제공=부산은행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1조 원 규모의 'BNK 희망찬 한가위 나눔대출'을 지원한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경기침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일부터 10월11일까지 각 은행별로 5천억 원(신규 2천억 원, 기한연기 3천억 원)씩 총 1조원을 지원한다.

대상은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생계형 소상공인,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등이다.

또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 원 까지이다. 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최고 1.0%의 금리감면도 추가로 지원할 방침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특별자금은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BNK금융그룹은 앞으로도 지역 기업들의 원활한 경영을 지원하는 다양한 금융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 경제가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2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