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추워도 음식은 적당히 식혀 드세요

기사승인 [400호] 2018.12.05  09:50:58

공유
ad50
ad48
ad45



가정 내 뜨거운 물체 등 영향
화상환자 30% 4세 미만 영유아



응급실을 찾은 화상 환자 10명 중 3명은 영유아(0∼4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화상은 일상생활 중 집에서 많이 발생해 가정에서는 뜨거운 물건과 음식을 잘 관리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6년간(2012∼2017년)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에 참여한 23개 응급실에 내원한 화상 환자는 3만 7106명이었고 이 중 1045명(2.8%)이 입원했다고 4일 밝혔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0∼4세 영유아가 전체의 29.3%로 가장 많았다. 다른 연령대 발생률은 5% 안팎으로 비슷했다. 입원율은 65세 이상 연령에서 15.2%로 가장 높았다.

이들 환자가 화상을 입은 장소는 집(66.5%)이 가장 많았고, 상업시설(18.6%), 공장·산업·건설시설(4.3%), 야외·바다·강(2.3%) 순이었다.

화상은 일상생활(61.7%)을 하면서 많이 발생했다. 업무(28.1%), 여가활동(6.9%) 중에도 발생 빈도가 높았다.

환자 약 10명 중 7명은 뜨거운 물체(39.5%)나 뜨거운 음식(30.0%)으로 인해 화상을 입어 병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겨울을 맞아 화상 예방에 주의를 기울이고 영유아의 경우 열탕화상을 입지 않도록 보호자가 가정에서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열탕화상은 뜨거운 물이나 음식물, 수증기 등에 의한 화상으로 영유아가 많이 입게 되는 화상의 종류다.

영유아 열탕화상을 예방하려면 △물이 빠르게 뜨거워지는 개수대에서 목욕시키지 말기 △목욕 전 욕조의 물 온도 확인하기 △뜨거운 음식·음료는 아이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놓아두기 △아이를 안은 채로 뜨거운 음식 먹지 않기 △아이가 쉽게 잡아당길 수 있는 식탁보나 식탁매트 사용하지 않기 등의 안전수칙을 기억해야 한다.

화상을 입은 부위는 흐르는 수돗물을 이용해 열을 식혀주고 깨끗하고 건조한 옷이나 수건으로 감싸줘야 한다. 물집이 생기면 그대로 둔 채 진료를 받아야 한다. 손가락이나 관절 부위 화상 상처는 크기가 작더라도 아물면서 살이 오그라드는 경우가 많아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김해뉴스 배미진 기자 bm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